운영자
http://taiyang.pe.kr
항암치료의 특효약

부추와 야구르트 두 가지로 난치암 퇴치하기?

의학쪽으로 지식이 전무한데다가 이런 민간요법이 효과가 있다는

의학적인 증명을 할 능력도 방법도 없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최근에 주변에 아프신 분들이 하도 많아서 좀 참고하셨으면 하는 마음에 이 글을 씁니다.

우리 주변에 흔히 보는 부추입니다.
부추의 효능을 찾아보니 혈액을 맑게 해주고 몸을
따뜻하게 해준다고 되어 있습니다.



요구르트 2개와 적당량의 부추를 준비합니다.



믹서에 부추를 넣고 요구르트도 넣어줍니다

믹서에 갈아버립니다. 부드러운 것만 있어서 쉽게 갈립니다.


꼭 색이 녹차라떼 같습니다


이미지만 보면 크게 나쁘지 않아요.

사람에 따라서 다르지만 요구르트의 새콤한 맛이 부추의 풋내를 잡아줘서

마시기에 크게 힘들지는 않습니다.

이 단순한 음식이 어떻게 암을 물리치냐구요?

그건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검색을 해보면 부추가 대표적인 항암음식이기는 합니다.

부추즙을 먹고 암을 완치하신 분은 제 할아버지신데요.

할아버지는 서울대학병원에서 시한부 판정을 받으신

췌장암 말기 환자였습니다.

이 병원 의사였던 이모도 더 이상 손 쓸 방법이 없다고

포기를 한 상태였는데 누군가의 권유로

이 부추즙을 복용하기 시작한 겁니다.

항암치료 중이라 어지간한 것은 먹으면 바로 올리시던

할아버지가 이건 겨우겨우 하루 한 번 드시더니…

1주만에 하루 2번을 복용하기 시작하더라구요.

그렇게 항암 치료 받으면서 이 즙을 복용하다가

1달만에 피검사하게 되었습니다.

이모의 친구였던 담당의사는 고개를 갸우뚱하며

‘피가 왜 이렇게 깨끗하지?’

하며 믿을 수 없어 하더랍니다.

그리고 한참을 고민하다

항암치료를 끊어보자고 제안을 했습니다.

그리고 2달 후 할아버지는 같은 자리에서

암 완치 판정을 받으셨답니다.

이후 우리 가족들은 몸이 안 좋아지면

이 부추즙을 복용하곤 한답니다.

미리미리 먹어서 큰병이 안 생기게 예방하자는거죠.

할아버지는 그 후 어떻게 되셨냐구요?

건강하게 해외여행도 다니시고 제2의 청춘을 즐기고 계십니다.

부추는 환자일 때 처럼 매일은 못 드시겠대요.

물리셨나봐요 ^^;;;

 

PS)할아버지는 비싸도 노지부추를 꼭 구해서 드셨습니다.

비싸고 구하기 힘들어도 그게 그렇게 좋다네요.

동아일보에 게시된 글을 퍼왔습니다.

아프신 분들을 위해서....

*너에게 편지를,에서*옮김*나그네정*

 



소중한 건강관리 정보
건강을 위한 생활체조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ChanBi